티스토리 뷰







恩返し

- 은혜를 갚다


본문

2月にロシアのソチで行われた冬季オリンピックで、日本中が最も金メダルを期待した選手といえば、フィギュアスケートの真央ちゃん、つまり浅田真央選手だろう。前回のバンクーバー大会では銀メダル。悔し涙を流しながらインタビューに答えている姿が印象的だった。それから4年。母親を48歳で亡くすという不幸もあり、一度スランプに陥った真央ちゃんだったが、ソチ大会が近づくにつれて調子は上向きに。先に行われた男子の部で、羽生結弦選手が見事金メダルを取ったこともあって、彼女への期待は高まるばかりだった。


ところが、1日目のショートプログラムで、ジャンプの失敗が続き、まさかの16位。そして翌日のフリープログラムで気持ちを立て直した真央ちゃんは、6種類のジャンプを成功させ、6位入賞という結果になった。試合後のインタビューでは、「今回のフリーは、4年間やってきたことができた、そしてたくさんの方に支えてもらったので、その恩返しもできたのではないかと思う。五輪という大きな舞台で、自分が目指しているフリーの演技ができて、私なりの恩返しができたと思う」と発言した。


ここで2回も使った「恩返し」という言葉は、実に日本的な、しかしよく使われる言葉だ。自分が実力を出せたのは、コーチや家族、ファンなどたくさんの人から「恩」を受けたからであり、よい結果を出すことでその恩に報いるというのが、どうやら日本人伝統の意識のようだ。もちろん、スポーツの世界だけではなく、学業やビジネスの世界などあらゆるところで、それも、長い期間にわたって、自分のために力を尽くしてくれた人に対して使う。期間が短くても、命を助けてもらった、などの重大な場合に使うのが、この「恩返し」だ。



번역

2月にロシアのソチで行われた冬季オリンピックで、日本中が最も金メダルを期待した選手といえば、フィギュアスケートの真央ちゃん、つまり浅田真央選手だろう。

2월에 러시아 소치에서 열린 동계 올림픽에서 일본에서 가장 금메달을 기대한 선수라고 하면, 피겨 스케이팅의 마오, 즉 아사다 마오 선수이다.


前回のバンクーバー大会では銀メダル。悔し涙を流しながらインタビューに答えている姿が印象的だった。

전 회 밴쿠버 대회에서는 은메달을, 분한 눈물을 흘리면서 인터뷰에 답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それから4年。母親を48歳で亡くすという不幸もあり、一度スランプに陥った真央ちゃんだったが、ソチ大会が近づくにつれて調子は上向きに。

그로부터 4년. 48세의 어머니를 여읜 불행도 있으며, 한번 슬럼프에 빠진 마오였지만 소치 대회가 다가오자 상태는 오름세를 향했다.


先に行われた男子の部で、羽生結弦選手が見事金メダルを取ったこともあって、彼女への期待は高まるばかりだった。

먼저 열렸던 남자부에서 하뉴 유즈루 선수가 멋진 금메달을 딴 것도 있고, 그녀로부터의 기대는 높아질 뿐이었다.


ところが、1日目のショートプログラムで、ジャンプの失敗が続き、まさかの16位。

그런데 첫날 쇼트 프로그램에서 점프의 실패가 이어져 설마의 16위.


そして翌日のフリープログラムで気持ちを立て直した真央ちゃんは、6種類のジャンプを成功させ、6位入賞という結果になった。

그리고 다음날 프리 스케이팅에서 마음을 본디의 상태로 돌린 마오는 6종류의 점프를 성공시키며 6위로 입상했다는 결과가 났다.


試合後のインタビューでは、「今回のフリーは、4年間やってきたことができた、そしてたくさんの方に支えてもらったので、その恩返しもできたのではないかと思う。五輪という大きな舞台で、自分が目指しているフリーの演技ができて、私なりの恩返しができたと思う」と発言した。

경기 후 인터뷰에서는 "이번 프리 스케이팅은 4년 동안 해왔던 것이 성공했고, 그리고 많은 분에게 지지를 받아서 그 보답으로 된 것이 아닐까라고 생각한다. 올림픽이라는 큰 무대에서 자신이 목표로 하고 있는 프리의 연기가 되어서 내 나름의 보답이 되었다고 생각한다."라고 발언했다.


ここで2回も使った「恩返し」という言葉は、実に日本的な、しかしよく使われる言葉だ。

여기서 2번이나 쓴 「恩返し」라는 말은 참으로 일본적인, 그러나 흔히 쓰이는 말이다.


自分が実力を出せたのは、コーチや家族、ファンなどたくさんの人から「恩」を受けたからであり、よい結果を出すことでその恩に報いるというのが、どうやら日本人伝統の意識のようだ。

자신이 실력을 낸 것은 코치나 가족, 팬 등 여러 사람으로부터 "은혜"를 받았기 때문에 있고, 좋은 결과를 냄으로써 그 은혜에 보답하겠다는 것이 아무래도 일본인 전통 의식인 것 같다.


もちろん、スポーツの世界だけではなく、学業やビジネスの世界などあらゆるところで、それも、長い期間にわたって、自分のために力を尽くしてくれた人に対して使う。

물론 스포츠의 세계뿐만 아니라 학업이나 비즈니스의 세계 등 모든 곳에서, 그것도 오랜 기간에 걸쳐서 자신을 위해서 힘을 다해준 사람에게 대해서 사용한다.


期間が短くても、命を助けてもらった、などの重大な場合に使うのが、この「恩返し」だ。

기간이 짧아도, 목숨을 빚졌다 등의 중대한 경우에 쓰는 것이 이 "보은"이다.



정리

2월에 러시아 소치에서 열린 동계 올림픽에서 일본에서 가장 금메달을 기대한 선수라고 하면, 피겨 스케이팅의 마오, 즉 아사다 마오 선수이다. 전 회 밴쿠버 대회에서는 은메달을, 분한 눈물을 흘리면서 인터뷰에 답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그로부터 4년. 48세의 어머니를 여읜 불행도 있으며, 한번 슬럼프에 빠진 마오였지만 소치 대회가 다가오자 상태는 오름세를 향했다. 먼저 열렸던 남자부에서 하뉴 유즈루 선수가 멋진 금메달을 딴 것도 있고, 그녀로부터의 기대는 높아질 뿐이었다.


그런데 첫날 쇼트 프로그램에서 점프의 실패가 이어져 설마의 16위. 그리고 다음날 프리 스케이팅에서 마음을 본디의 상태로 돌린 마오는 6종류의 점프를 성공시키며 6위로 입상했다는 결과가 났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는 "이번 프리 스케이팅은 4년 동안 해왔던 것이 성공했고, 그리고 많은 분에게 지지를 받아서 그 보답으로 된 것이 아닐까라고 생각한다. 올림픽이라는 큰 무대에서 자신이 목표로 하고 있는 프리의 연기가 되어서 내 나름의 보답이 되었다고 생각한다."라고 발언했다.


여기서 2번이나 쓴 「恩返し」라는 말은 참으로 일본적인, 그러나 흔히 쓰이는 말이다. 자신이 실력을 낸 것은 코치나 가족, 팬 등 여러 사람으로부터 "은혜"를 받았기 때문에 있고, 좋은 결과를 냄으로써 그 은혜에 보답하겠다는 것이 아무래도 일본인 전통 의식인 것 같다. 물론 스포츠의 세계뿐만 아니라 학업이나 비즈니스의 세계 등 모든 곳에서, 그것도 오랜 기간에 걸쳐서 자신을 위해서 힘을 다해준 사람에게 대해서 사용한다. 기간이 짧아도, 목숨을 빚졌다 등의 중대한 경우에 쓰는 것이 이 "보은"이다.


참고자료: 日本語ジャーナル





Ps. 보은, 은혜를 갚는다는 의미의 「恩返し」란 단어는 정말 일본인스러운 단어 였네요 ^ ^

아사다 마오는 자신을 지지해준 가족과 팬에게 은혜를 보답한다, 즉 영광을 돌리겠다는 좋은 의미겠죠~!

어쩌면 일본인에게는 신세를 지거나 받은 은혜에 보답한다는 것이 도덕적인 의무가 될 수도 있는 보은이라는 단어.


하지만 일부는 보은이라기보다 빚과 반제라고 하는 것을 환원하는 관계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다고 합니다.

이유는 남으로부터 받은 빚을 갚아야하는 의무는 무한의 의무라고 받아들이는 것에 있다고 하는데요, 이는 요컨대 〈은혜〉와 〈보답〉의 행위에는 원래 경제 관계적 측면과 심리 관계적 측면이 중첩하는 것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은혜를 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이 받은 은혜가 발생하지 않을 때에 은혜에 감사하지 않는 것, 은혜에 보답하고자 하지 않는 것 등을 "배은망덕"이라고 하죠.


일본에서는 타인의 집에 들를 땐 꼭 무언가 선물을 가져가는 문화가 있는데, 이렇게 받은 것에는 제대로 보답을 한다고 합니다.

서로 선물을 주고받는 것이 번거로운 일 일수도 있겠지만 이런 게 「恩返し」 문화로 부터 시작 된 것이 아닌가하는 생각이드네요~!

댓글
댓글쓰기 폼